2018.01.23(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뉴스 > 뉴스 > 정치
뉴스

'뇌물수수 혐의' 도태호 수원부시장 숨진 채 발견(종합2보)

최고관리자 0 1

b066c8414dcc19ab03e572a72b8091cd_1506439056_0176.jpg


구속영장 신청 확인…광교호수공원 투신 장면 CCTV에 찍혀

(수원=연합뉴스) 임기창 최종호 강영훈 기자 = 경기도 수원시 도태호(57) 제2부시장이 26일 수원 원천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도 부시장은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도 부시장은 이날 오후 2시 57분께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수공원 내 원천저수지로 투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소방당국은 도 부시장이 투신한 지 3분 뒤 "사람이 물에 빠져 허우적대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 오후 3시 20분께 시신을 인양해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은 공원 방범용 CCTV를 통해 도 부시장이 투신 10여분 전 광교호수공원에 도착해 데크를 걷다가 저수지로 뛰어드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b066c8414dcc19ab03e572a72b8091cd_1506439082_5405.jpg 


유서는 아직까지 확인된 바 없다.

도 부시장은 국토교통부 재직 당시의 뇌물수수 혐의로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그간 3차례에 걸쳐 조사를 받아오면서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오후 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 관계자는 "도 부시장이 데크를 넘어 저수지로 투신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며 "도 부시장의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서는 아는 바 없으며, 투신 동기에 대해서는 자세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CCTV 영상 및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066c8414dcc19ab03e572a72b8091cd_1506439101_8239.jpg 


아울러 유족과 협의해 도 부시장의 시신 부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도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확대간부회의 및 오후 2시 자동차매매상사 온라인등록시스템 협약식 등의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했으며, 오후 반휴와 27일 휴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1988년 행정고시에 합격한 도 부시장은 건설교통부 총무과장과 인사조직팀장 등을 거치며 2007년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전문위원으로 발탁됐다.

이어 국토해양부 주택정책관과 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등을 역임한 뒤 지난해 수원시 제2부시장으로 임명됐다.

kyh@yna.co.kr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