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뉴스 > 뉴스 > 정치
뉴스

靑-여야 대표 오늘 만찬 회동...자유한국당 불참

최고관리자 0 1

b066c8414dcc19ab03e572a72b8091cd_1506439375_1885.jpg 



[앵커]
안보 상황 등을 논의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만찬 회동이 오늘(27일) 저녁 열립니다.

다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내일은 대통령과 4당 대표의 회동으로 이뤄지게 됐습니다.

강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지도부와의 회동이 오늘(27일) 저녁 청와대에서 열립니다.

최근 북한의 도발이 연일 이어지는 만큼 회동에서는 안보 문제가 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전병헌 / 청와대 정무수석 :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한 초당적 대처 등 안보 의제 중심으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조율 결과 원내대표를 제외한 대표들만 참석하기로 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끝내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오늘(27일) 회동은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회동으로 이뤄지게 됐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은 홍준표 대표가 초당적 협력을 해야 할 때라며 회동에 참석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안보정당을 자임하면서 안보를 논의하는 자리에 불참하는 것은 모순이며 심각한 자기 부정입니다.]

이에 맞서 홍준표 대표는 불참 의사를 재확인했습니다.

홍 대표는 심도 있는 논의를 위한 일대일 단독 회동이면 몰라도 이런 식의 국민에게 보여주기식 정치쇼에는 응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 사단장 사열하듯이 사열하겠다는 거잖아요. 국민에게 보여주기식 정치쇼 하겠다는 것밖에 안 돼요.]

각 당 대표가 어떤 논의를 테이블 위에 올릴지도 관심입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북한과 미국 양쪽에 동시 특사를 파견하자고 제안할 계획이고, 지난 대선 이후 문 대통령과 처음으로 만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외교·안보 라인 교체를 주장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바른정당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핵 균형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실질적인 북핵 대책 마련도 촉구할 예정입니다.

YTN 강희경[kanghk@ytn.co.kr]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국제대학생 자작차 대회 13일 영남대서 개막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