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뉴스 > 뉴스 > 경제
뉴스

"앞으로 10년간 매년 쌀 24만t 초과공급 전망"

최고관리자 0 2

b066c8414dcc19ab03e572a72b8091cd_1506439788_8487.jpg



농식품부, 한국농업기자포럼 개최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쌀 생산량 감소 폭보다 소비량 감소 폭이 더 큰 현재 상황이 지속되면 앞으로 10년간 연 24만t이 초과 공급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식량정책관은 26일 오후 농식품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한국농업기자포럼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우리나라 곡물자급률은 산업화에 따른 경지 면적 감소 등으로 지난해 23.8%까지 하락했다. 지난해 식량자급률은 50.9%였다.

지난해 연간 1인당 쌀 소비량은 61.9㎏으로, 전년보다 1.0㎏ 감소했다. 이는 1980년 1인당 쌀 소비량의 46.8% 수준이다.

쌀 소비 감소와 공급 과잉으로 쌀 재고는 늘어나고 농가 소득은 줄고 있다.

정부는 쌀 재배면적 감축, 고품질화, 수출 및 해외원조 확대 등을 통해 수급을 조절할 계획이다.

김 식량정책관은 "올해 수확기 쌀값 안정을 위해 시장 격리 등 선제적인 수급 안정 방안을 추진하겠다"며 "내년부터는 생산과잉 해소를 위해 생산조정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산조정제는 벼를 다른 작물로 전환하면 정부가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이날 포럼에서 김명환 GS&J 인스티튜트 농정전략연구원장은 논, 밭 고정직불제를 공익적 직불제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장은 "벼 재배면적의 1%만 다른 작물로 전환해도 그 작목의 가격이 폭락하는 구조"라며 "벼 재배에만 유리한 고정직불금과 변동직불금이 다른 작물에도 공평하게 적용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는 농업직불제를 공익적 직불제와 가격변동대응 직불제라는 두 개의 축으로 정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병희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사무총장은 "정부의 쌀 한 가마 값 목표인 15만원은 형편없이 낮다"며 "정부 양곡 매입을 100만t으로 늘리고 우선지급금 폐지, 공공비축미 계약재배 등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