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3(화)
서울ㆍ경기도 'C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홈 > 뉴스 > 뉴스 > 경제
뉴스

알바 사이트보다 못하네…길잃은 취업박람회

최고관리자 0 2

b066c8414dcc19ab03e572a72b8091cd_1506439881_2399.jpg 


15일 서울 동작구청 강당에서 열린 ‘2017 서울시 찾아가는 취업박람회’. 이날 박람회를 찾은 구직자는 1050명. 그러나 채용 면접을 본 사람은 130명(12.4%)뿐이었다. 나머지 구직자들은 ‘맞는 일자리가 없다’며 발길을 돌렸다. 대학 생물학과 졸업반인 이모(25)씨는 “영업직이나 사무보조원이 아니면 건물 청소원이나 조리보조원을 뽑겠다는 업체들 뿐이어서 이력서를 낼 생각이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에 본사가 있는 한 광고대행 업체 대표는 “신입 채용을 위해 참여했지만 취업 희망자가 대부분이 30대 이상이라서 단 한 명도 채용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박람회에 참여한 29개 업체 중 8곳은 아예 면접조차 진행하지 않았다.

26일 서울 강동구청 앞뜰에서 열린 ‘2017 강동 취업박람회’에서도 구직자 1000여명과 40여개 업체가 알맞은 상대를 찾지 못해 헤맸다. 권순환(29)씨는 “기술영업 일자리를 찾아왔는데 홀서빙·조리보조 같은 아르바이트가 대부분”이라며 “뽑는 직종이 안내 문자와는 너무 다르다”고 말했다. 한 반도체 회사 인사담당자는 “수업 대신 견학 온 고등학생들, 실업급여 수령하려고 ‘구직활동을 했다’는 증빙만 해가려는 사람이 많았다”고 했다.

◇부실 취업박람회 난립에 기업·구직자 모두 헛걸음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들이 주최하는 취업박람회가 난립하면서 부실 박람회가 속출하고 있다. 취업 정보 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취업박람회는 총 484차례 열렸다. 올해에도 9월 20일 현재 374건의 취업박람회가 열렸거나 열릴 예정이다. 이 중 대부분은 고용노동부·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와 각 지자체가 주최한 것이다. 하지만 취업 실적은 부진하다. 국회예산정책처가 지난 8월 발간한 ‘2016 회계연도 결산 위원회별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고용노동부가 예산을 지원하고 지자체 등이 개최한 취업박람회 39건 중 취업률이 10%가 안 된 경우가 26건(66.7%)에 달했다.

취업박람회 대부분이 채용 대상이나 분야가 명확하지 않기 때문에 구직자들이 몰려들어도 실제 채용으로는 연결되지 못하는 미스매치가 발생한다는 지적이다. 아파트 경비원을 구하는 업체부터 그래픽 디자이너를 찾는 업체까지 온갖 업체들이 박람회에 참여하기 때문에 구직자가 현장에서 자기가 찾는 분야의 업체를 만날 가능성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올해 경기도 기초자치단체 중 29개 시·군이 총 79차례의 취업박람회를 열었지만 이 중 76건이 참가 기업의 분야를 특정하지 않은 박람회였다. 예를 들어 지난 3월 17일 경기 군포시청에서 열린 ‘2017 상반기 채용박람회’에는 통신 배선, 콘서트 조명 연출, 케이크 제조, 노인 요양시설 운영 업체 등이 참가했다. 한 취업 컨설팅 업체 관계자는 “지자체 취업박람회 한 번에 30개 안팎의 업체가 참여하는데 업종은 대부분 제각각”이라면서 “구직자가 그중에서 자기가 찾는 분야 업체를 만날 가능성이 얼마나 되겠느냐”고 말했다.

주최 측이 참가 업체 늘리기에만 골몰하면서 정작 구직자와 구인업체들에게 필요한 정보 제공은 뒷전인 경우도 많다. 최근 서울 지역 지자체가 주관한 취업박람회에 참가한 한 업체 대표는 “업체명과 사업분야, 채용 계획 인원만 한 줄 써내고 나니 행사 당일까지 주최 측에서 아무 연락이 없었다”며 “박람회에 주로 어떤 구직자들이 올 것으로 예상되는지에 대한 설명도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심지어 채용 의사가 별로 없는 기업들이 억지로 참여하기도 한다. 한 항공업체 관계자는 “매년 취업박람회에 참가해달라는 요청을 많게는 15차례 받는다”며 “자체 채용 절차가 따로 있기 때문에 취업박람회에 참가할 필요가 없는데도 어쩔 수 없이 참가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0 Comments

화제의 포토

더보기
국제대학생 자작차 대회 13일 영남대서 개막
US오픈 우승 박성현, 마라톤 클래식에서 톰프슨과 동반…
김연경-리쉘, '완성형 레프트' 독보적 존재감
[GFC-News]광주FC, 전남에 복수혈전 펼친다
AFC, '징계' 조용형-백동규, 3개월-2개월로 감경
[이슈 포커스] 루카쿠→모라타→코스타? 쉼 없는 연쇄 …
대만 크루즈선 부산 첫 입항 관광객 3천명 부산 관광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광고 등...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 글이 없습니다.
반응형 구글광고 등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